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초보가 보는 세상

    최근 애니메이션을 다시 접하면서 겸해서 간략하게 후기를 써볼까 한다.




    그냥 무난한 하렘물이다.





    어렸을 때 히로인 중 한 명인 에리리 라는 여자에 의해 여성향 미연시를 접하고 부터 라노벨 오타쿠가 된 주인공은 그 쪽 장르의 파워블로거이며 다소 뻔뻔하고 다소 밀어붙이는 성격을 가졌는데 이전부터의 꿈인 미연시를 만드는 걸 꿈으로 생각하며 스토리가 시작됨에 따라 게임을 만들기 위해 스스로 알바를 하거나 스토리를 짜는 등의 노력을 한다.


    평범해 보이지만 전혀 평범하지 않은 메구미라는 캐릭터가 메인이지만 캐릭터의 특성 답게 쉽사리 드러내지 않는 느낌처럼 다른 히로인들도 특정인물만 특색이 짙은 표현이 없이 적절히 녹아들어있으며 각자만의 에피소드를 표현을 잘해놨으며 괜찮다.


    라노벨에 있는 재미있는 에피소드만 뽑으려 했던 것 같은데 특정 히로인의 감정이 터지는, 9화 같은 부분들의 설명들이 너무 간추려져서 몰입하긴 쉽사리 어려웠다. 전반적으로 미연시 게임을 만드는 과정, 이어져가는 스토리에 토막토막 에피소드가 등장하는데 히로인이 총 4명이고 그 외 주인공의 라이벌 등등의 각자의 에피소드를 설명하는데만 반 이상 나오며 끝날 때 쯤에 어느새 미연시의 한 루트를 다 만들었다는 걸로 다 같이 만드는 장면이라던가 미연시 게임 자체의 진행과정은 진짜 짧게 나오다 시피 핵심만 비추곤 거의 없다.


    초기에 어느정도 19금 드립이 있으나 갑자기 전혀 안나오는데 카메라 초점만은 특정 부분에 자주 비춰진다.


    전개 자체가 크게 루즈해지거나 늘어지진 않지만 다른 에피소드가 시작 될 때마다 개인적으론 미묘하게 뚝 끊겨버린듯한 느낌이 없잖아 느꼈는데 그런 것 치곤 스토리 자체가 잘 연계되어 있다.






    1기에 나오는 4명의 히로인 중에서 제목과 가장 연관된 인물이 메구미, 애니 내의 등장인물을 미연시의 메인 히로인의 모델로 삼아 게임을 만드는데 애니 1기만 봐선 제목과 쉽사리 연관되지 않는다.


    그냥 한 줄로 표현하자면 위에서 언급했다시피 무난하며 흔한 연애물로 시간떼우기 용으로 보는 정도.





살짝 정신줄 놓은 주인공


    그래도 그나마 몰입도가 가장 되었었던 부분은 주인공의 시나리오 제작을 "3일이나 남았어!" 하고 미룰 때..

    슬프게도 미루는 습관이 있어 어느정도 동감이 되면서 그 때부터 주인공이란 캐릭터에 조금씩 흥미가 생긴 듯 하다. 2화 때로 적절하게 잘 넣은 듯 싶다.


    장르의 특성상 이랄까‥ 캐릭터들의 특색이 너무 오버스러운 경향이 없잖아 있어 껄끄러운 면은 없잖아 있어 (=자연스럽지 못하다) 아쉽지만 위에 언급했듯이 간단하게 보기엔 좋다.




    다만 그래도 좋았던 점은 이른바 '중2병 스럽지만' 주인공 캐릭터의 밀고 가는 그 성격이 좋아서 그나마 봤지 아니었으면 중도하차 했다. 애니 자체가 나쁘진 않은데 빠른 전개로 인해 자연스럽게 연계되는 느낌이 아니라서 몰입이 쉽사리 되지 않았으며, 라노벨로 봤으면 아마 평을 더 좋게 줬을 듯한게 캐릭터의 에피소드와 거기에 따른 캐릭터의 얽힘은 좋았었다.

'심심한 리뷰 > 애니메이션'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시원찮은 그녀를 위한 육성방법 후기  (0) 2016.07.20

Comment +0

   몇일 전에 오랜만에 스타크래프트를 하다가 우연찮게 발견한 맵..

    예전 필자의 자작맵으로 실수로 잘못 포맷해서 날려먹은 맵이라 만든게 언젠지는 기억이 없다.

    제목만 '동네에서 BB탄 쏘기' 이지만 뭔가 BB탄 치곤 미묘살벌?한 BGM이 깔리며 게임이 시작된다.

    게임룰은 간단하게 7인 서바이벌로 상대방을 잡으면서 오랫동안 살아남으면 된다.

    물론 숨어만 다니면서 살아남기도 가능하다.



    플레이어는 고스트 1개를 가지고 최대한 오래 버텨야된다. 굳이 잡을 필요는 없는데 다만 시간 제한이 20분(실시간 약 12분) 내에 2명 이상의 플레이어가 남아있을 경우 모두 패배한다.


    해당 게임의 목숨이 총 5개로 가스로 확인할 수 있다. 미네랄은 리스폰 무적 관련 시스템이므로 무시.






    화면과 미니맵을 보다시피 가짜 건물 및 가짜 유닛이 곳곳에 있어 숨기가 용이하다.






    또한 게임 내의 유닛들이 막 움직이는데 간간히 페이크 유닛, '가짜 고스트 (아저씨)' 가 있어 플레이어에게 약간 혼란스럽게 다가온다.




    일단 제목이 제목인 만큼 최대한 동네(?) 분위기를 냈으며 맵 사이즈가 64x64이지만 고스트의 특성상 의외로 맵이 상당히 넓다.

    또한 낮과 밤 시스템이 있으며 낮에는 모든 미니맵이 밝혀지므로 나름(?) 긴장을 늦출 수 없다.

    일정 시간 마다 중앙에 추가 목숨이 주어져서 쟁탈전이 일어날 수 있으며 목숨을 찾으러갈까, 말까의 판단 그리고 낮에 고스트가 발각 될 경우 미니맵을 이용한 핑 등 나름대로의 전략 아닌 전략성을 띈다.




    





    참고로 0 목숨이 될 경우 자동 탈락으로 강제퇴장 되어버린다.


    게임 내 자체적으로 BGM을 끌 수 있는 기능과 간단한 팁들이 마련되어 있어 크게 어려울 부분은 없다.


    내가 기억하기로 가장 최근 버전엔(버전 표시가 없음) 플레이어 수에 따라 주어지는 목숨이 다른거랑 그 외 뭐 추가한 판이 있었는데 ... 거의 마지막 버전이긴 하다만.

    참고로 해보니까 5킬 이상할 때 계속 특정 알림이 뜨는 버그가 있다...;;


동네에서 BB탄 쏘기.scx




    본인이 만든 게임을 리뷰한다는게 우습지만 마무리 평을 짓자면


    총 7명이 있을 때 약 12분의 5 목숨이 적절할수도 있겠으나 사람이 퇴장당하면서 긴장감을 줄 수 있으면 다행이지만 줄으면 줄어들수록 상대 고스트의 발견이 힘들어지며 강제퇴장으로 인한 채팅 수도 줄어드는 등 점점 게임이 루즈해 질 수 있다.

    특히 고스트의 특성상으로 더욱 맵이 넓은데 인원은 적고 밤이 될 경우 상대 고스트를 찾기는 더욱 힘들어지며 흥미도 또한 떨어질 우려가 크다.


    고스트가 강제어택을 할 경우에 개떡같은 트리거의 상태로 가끔 미스로 판정나는 시스템은 개선해야 될 사항인데 하는 방법을 모르겠 ….

    접근적으로는 상당히 단순하여 복잡할 게 없으나 오히려 그로 인해 심심하게 느껴져 유저들이 이탈할 법하다.




    만약 개선해보자면 시간과 목숨을 (게임 시간 10분 및 3목숨) 확 낮춰 차라리 맵 회전율을 조금이나마 높이는 것도 나쁘지 않을 듯 싶으며 탈락하는 유저들은 옵저버나 다른 캐릭터를 주면서 관전을 할 수 있게끔 하는 것도 나쁘지 않다고 본다.

    재미는 그냥저냥이며 심심풀이로는 나쁘지 않다.

    문득 든 생각이지만 모바일게임으로 살짝 변형시켜서 하면 나름 재밌을지도. (이 맵 말고 스타겜 스나이퍼라는 게임 특성을..)



    … CMP 디버거 아니면 SML로 맵 프로텍트 했는데 비밀번호 입력은 커녕 접근 자체가 안된다 ............

    오랜만에 수정해보려니 흠.. 언프로텍터를 부탁해야되나 ㅠ.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