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초보가 보는 세상

아이스테이션(대표 김태섭)이 자사 PMP 3만여 대에 대해 자발적 리콜조치를 시행한다고 15일 밝혔다.

아이스테이션은 "지난해 1월부터 3월사이 생산한 학습용 PMP 'T3' 모델 중 일부에서 배터리 유격현상으로 인한 전지오류가 발생할  가능성이 있으며, 잠재고객 피해 예방차원에서 자발적 리콜을 결정했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해당제품 구매자들은 사출물 뒷판과 배터리를 무상으로 교환하게 된다.
회사측은 이번 리콜 대상 모델을 보유하고 있는 소비자에게 이메일, 전화, SMS등을 통해 개별 통지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아이스테이션은 최근 고객만족정책을 발표하며, 무상 사후관리(AS)기간 1년 연장, AS지연 시 지체상환금부과 등 조치를 취해왔다고 강조했다. 박전만 아이스테이션 사장은 "아무리 작은 제품 하자라도 고객에게 피해를 줘서는 안 된다는 것이 새로운 아이스테이션의 대고객 정책"이라며 "리콜이라는 고객과 시장의 부정적 시각에 불구,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 하겠다는 것이 그룹 최고 경영진의 일치된 판단이다"고 밝혔다.
한편 이 모델은 지난해 배터리가 부풀어 오르는 현상이 발생된 바 있다.

출처 : http://www.zdnet.co.kr/Contents/2010/04/15/zdnet20100415103353.htm

흐음.. -ㅅ-;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