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초보가 보는 세상

분류 : Preview - Mobile Device - PMP

 

 

정말 오랜만에 적어보는구나 ;;

 

 

 

 지난 X7의 PMP의 모습이다.

이 X7의 후속작인지는 모르겠지만 똑같은 X에 뒤에 숫자만 바꼈고 모습만 바뀌었으니 아마 후속작이 맞으리라 생각한다.

오늘 X9에 대한 소식을 접하고 관심은 크게 없었지만 현재 거의 유일하게 PMP를 내세우며 활동중인 코원이라 한번 살펴보았다.

 

 

 

 이것이 이번에 나온 X9의 모습이다.

겉모습만 보면 베젤 부분이 줄여졌으며 버튼의 최소화와 무게가 줄여진 것을 대충 추측할 수 있다.

디자인 자체도 X7의 모습에서 계승하여 필요 없는 부분을 축소화 한 것이라 볼 수 있다.

 

과연 내부는, 성능은 어떻게 바뀌었을까?

 

 

▼ X7의 스펙

 먼저 용량과 디스플레이, 무게 등을 살펴보자면...

 

 

지난 X7은 플래시 메모리와 하드로 구분하여 부팅속도와 용량을 둘 다 잡았다면..

 

이번 X9는 그냥 하나로 뭉쳤다.

즉, 용량의 축소화와 HDD 탐색시간 보다 빠르게 처리한다고 볼 수 있다.

 

 문제는 일반적으로 사용함에 있어서는 심하게 까진 못느낀다는 것에 필자의 입장으로는 용량이 아쉽다고 느껴진다.

(극히 민감한 유저가 아닌 이상에야 …)

 

스마트폰과의 차이로 싸울 수 있는 부분에서는 상당히 아쉽다고 생각한다.

 디스플레이는 LCD가 어떤게 쓰였는지는 모르겠으나 아쉽게도 해상도 부분에서는 전혀 차이가 없음을 나타내어 역시 실망이다.

 

 무게는 이번에 베젤과 하드를 없앰으로써 무게가 무려 60g이나 줄여졌다. PMP를 사용함에 있어 무게를 확 줄인 것은 나쁘지 않은 선택이며 또한 베젤과 높이등 최소화 함으로써 들고다니기에 어떤지는 모르나 보다 적합해졌다고 볼 수 있다.

 

 배터리 충전은 오히려 늘어났다. 4.5시간이 4시간 30분인 듯 싶은데 전체적으로 기본 재생 시간(X7)의 1.5/10 정도 늘어난 걸로 충전이 2시간이나 늘어난 건 오히려 매리트가 떨어지는 것으로 보인다.

    ▲▲▲▲ X9의 스펙

 

 

 

 

현 X7의 모습과 X9를 비교하자면 용량 부분과 충전의 크리티컬 타격!!을 제외하고는 전체적으로 큰 차이는 없다.

그렇다면 기타, 추가요소와 둘 모두 음악 재생시간을 강조하고 있는 오디오 부분을 살펴보자.

 

 

 

 

 

왼쪽이 X7, 오른쪽이 X9 이다.

 

 

 

 추가 요소로는 마이크로 SD가 대두 된다.

현재 가장 많이 팔리고 있는 샌디스크 Micro SD 64GB가 대략 6만원 정도 하는데 용량을 잡으려 하는 사람에게 과연 어떨지는...

(32GB가 택배비 포함 약 2만 5천원.. // 12.07.18)

 

 그 외에 제트이펙트 음장의 버전 차이와 프리셋 종류가 늘어난 것, 스피커의 출력이 약간 줄어든 것을 빼고는 크게 차이는 나지 않는다.

다만 가사를 보고 싶을 때, 추가하려고 할 때 보다 보기 쉬운 .lrc 확장자가 추가되어 가사 찾기가 조금 더 쉬워졌다는 것 정도?

 

 

 

 

 

 

 

마지막 스펙..

이번에도 역시 왼쪽이 X7, 오른쪽이 X9 이다.

 

 

 크게 눈에 크게 띄는 점이라면 블루투스의 지원 여부.

물론 지난 X7의 제품도 용량이 높은 것이 아니라면 지원 하지 않는다. 그렇다 하나 명색이 후속작인데 ..

또한 PMP 라기 보단 음악 플레이어에 가까운 스펙인데 ..

이의 부재는 좀 크게 느껴 질지도..

 

일본의 축소된 라디오 주파수를 제외하곤 그 외에 사전과 녹음, 비디오, TV 출력 등 전혀 바뀐 것이 없다.

 

 

 

 

전체적으로 디자인과 시간의 증대를 제외하곤 크게 메리트가 없다. 인강을 위해서라면 모를까.. 일반 유저가 쓰기에는 상당히 아쉽다.

현재 스마트폰이 포터블 기기들을 싸그리 잡아내고 있는 가운데에 솔직히 유일하게 메리트가 있는 부분이라면 음악 감상용인데 지난 X7에 비하여 가격이 같음에(새제품 기준 199000, 120GB) 크기와 60g의 차이로 용량의 차이와 블루투스의 지원 여부, 그리고 빠른 충전의 여부의 차이는 솔직히 X9의 메리트를 많이 떨어뜨린다.

 

아까 전에도 얘기를 했듯 이것의 가장 큰 메리트라 하면 음악 감상이다. 즉 주머니 속에 자주 넣게 되는 것인데 크기와 심하게 느껴지지 않는 60g의 무게로는 X9가 크게 다가오지 않는다.

그러면 '동영상을 보자!' 하면 또한 용량의 확보가 차이 나서 역시 메리트를 떨어트린다.

(= 화질의 차이나 저장의 개수 여부가…)

 

 

처음 X7이 나올 때 용량과 배터리 부분이 크게 메리트라고 생각 했는데 큰 차이를 보이지 않는 X9를 바라보고선 솔직히 실망했다.

그래도 '혹시 안드로이드?' 라는 생각이 현 차이를 매꿔주는가 했는데 ….

 

 

전체적으로 비교만 하였고 또한 사용 할 때는 어떨지 모르지만,

그렇다 한들 만약 본인이 사고자 하면‥  실을 취하자면 무게와 크기를 버리고서 본인은 X7을 선택할 것이다.

Comment +0

분류 : Preview - Mobile Device - Tablet PC


 

안녕하세요? 무아유지향 입니다.
이번에는 KIRD 사의 E.lum K9에 대해서 한번 살펴볼까 합니다.


 최근 여러가지 태블릿 PC가 나오고 있습니다. 해외 태블릿 PC 시장은 어느정도 활성화가 되고 있지만 우리나라 태블릿 PC 시장은 이제 점차 커져가고 있습니다. 커져가는 만큼 다양한 제품들이 나오고 또한 소비자들이 만족할 수 있는 제품들도 여러가지 나오겠지요? 초기에는 아이패드나 갤럭시 탭 등으로 고가 태블릿 PC만이 나왔으나 최근에 들어서 본격적으로 여러 중소기업들이 태블릿 PC의 가능성을 보고 뛰어들고 있습니다. 그로인해 저의 PMP는 .... ㅠㅠ

 음.. 게임 외에 제품에 관련하여 프리뷰를 하는건 처음이네요 ㅎㅎ. 최근 저가 태블릿 PC 시장에서 한성 컴퓨터 제품 S9의 깜짝스런 등장에 대비하여 두 중소기업 아이뮤즈 TX97과 KIRD의 K9 의 출시 예고를 알리며 사람들의 입에서 여러모로 이야기가 나오고 있습니다. 이는 소비자 입장에서 좋은 반응이 아닐까 싶습니다. 여하튼 저도 최근 태블릿 PC의 필요성을 어느정도 느끼게 되면서 여러 제품들을 살펴보고 있는데 그 중 K9를 다른 제품들과 비교하면서 자세히 살펴볼까 합니다.




입소문을 타고있는 K9?!
저가 태블릿 PC KIRD K9?.. 어떤 제품일까? <- KIRD K9 프리뷰!!




 

@ K9의 스펙을 비교, 살펴보자!

▲ K9의 최종 스펙 (포토샵을 못해서 ...)


 K9의 스펙은 이렇습니다. 전체적으로 다른 회사 제품들과는 크게 다른 부분은 없습니다. 다만 다른 제품들과 에서의 차이가 나는 부분에서는 주황색으로 줄을 그어놨습니다. 과연 어떻게 차이나는지 그리고 어떤 점에서 좋은지 알아볼까요?




 먼저 CPU, GPU 부분입니다.

 이는 원래 안정성을 이유로 1.2 GHz 였으나 이번에 안정성을 거쳐서 입증 된 것인지 1.5 GHz로 올렸습니다. 이는 아이뮤즈 제품도 동일한 클럭인데 최종적으로는 결국 어느 쪽에서 안드로이드 4.0 OS 최적화가 잘됬는지 궁금하며 또한 관건이 되겠습니다.

 그래픽 부분에서는 갤럭시 S2에 들어간 것과 비슷 합니다. S2는 MP가 붙은 반면 이는 그냥 일반 제품 이지요. 하지만 왠만한 게임들은(아스팔트 6이나 피파 12 등) 다 돌린다고 보시면 되겠습니다.


 가장 크게 보아야할 부분은 블루투스 부분이 아닐까 합니다.

 현재 나온 S9와 출시 하지는 않았지만 TX97은 블루투스를 탑재하지 않은 모습인데 K9가 유일하게 탑재를 하였습니다. 이 부분은 사용자 입장에서 활용의 폭을 넓혀 주는 부분이 아닌가 싶습니다. 블루투스 이어폰 활용이 가능하며 또한 KIRD가 내어준 K9만의 블루투스 키보드 로써도 사용이 가능하기 때문 입니다. 그에 관련하여 아래 포트 부분에서 USB OTG가 있는데 이는 별로 대단치 않은 부분 일지도 모르나 키보드는 블루투스로, 마우스는 OTG 포트로써 연결을 할 수 있기 때문에 또한 괜찮은 부분이 아닐까 싶습니다.
(블루투스 키보드 건은 아래에서 보시기 바랍니다)



 HDMI ?

 HDMI 부분이 저한테 있어서는 크게 부각 되는 일은 없지만 TV 연결을 하여 영상을 보시는 분들 께는 괜찮은 소식이지 싶습니다. 이는 S9에는 있지 않으며 TX97과 K9에서는 달고 나올 예정이라고 합니다.



 그 외?..

 먼저 배터리 부분을 보자면 일단 8000mAh 라고 적혀져 있으며 그 옆에 동영상 10시간이라고 적혀져 있습니다. 문제는 어떤 영상으로 10시간을 돌렸느나 관건이 되겠지요. 아무래도 당연히 HD H.264 코덱의 영상을 돌렸으리라 생각은 합니다. 다만 자세히 나와있지 않아 아쉽네요. 이는 다른 제품들도 동일합니다.

 카메라는 대부분의 저가 태블릿 PC들이 그러하듯이 '필요하다' 싶으면 가격이 심히 변동하지 않는 한에서 집어 넣습니다. 다른 제품들도 크게 차이는 없으며 S9 만이 유일하게 전면 200만 화소 입니다.





@ K9의 모습은 어떤 모습?



 K9의 앞 대각선 모습 입니다.

크기는 대표적인 제품으로 얘기하자면 아이패드의 크기와 거의 같다고 보시면 됩니다. 동일한 9.7인치의 화면이며 IPS 패널을 달고 있습니다.
해상도는 1024x768로 4:3 비율을 가지고 있으며 이 역시 아이패드와 동일합니다. 이 부분에서는 영상을 보기에는 조금 아쉬운 비율이나 책이나 잡지, 인터넷 등 을 보기에는 나름 괜찮은 부분이라고 생각 합니다.



 K9의 옆면 모습 입니다.

 몇몇개의 포트를 달고 있는데 어떤 포트인지는 잘 모르겠네요...;; 여하튼 울트라 슬림이라고 되어 있는데 솔직히 스펙 표기상대로 맞다면 조금 아쉬운 부분인 것 같습니다. 높이가 11.2 mm 이라고 표기 되어 있는데 아이뮤즈는 9mm, S9는 9.8mm 인데 역시 아쉽지 않나 ...ㅠㅠ



 K9의 뒷 대각선 모습 입니다.

 개인적으로 저는 뒷 모습이 마음에 드네요. 여하튼 높이는 아쉬운 부분이 없잖아 있지만 가장 큰 문제점은 휴대성 입니다. 들고 다닐 때 얼마나 편하나를 논하는 거죠. 이 부분에서 K9는 580g // TX97은 609g // S9는 650g 입니다. 무게는 제일 가벼우며 휴대하는 부분에서 괜찮은 부분이 아닐까 싶습니다.



 
 K9의 앞면 모습 입니다.

 제가 생각하기에는 높이는 얇지는 않지만 솔직히 떨어뜨리는 것 보단 낫다고 생각합니다. 개인적으로 저는 사용용도에 대해 가장 중요시 하지만 또한 어느정도 휴대성을 고려하기 때문에 무게가 가벼운 제품에 제품을 잡는데에 편한 제품을 어느정도 선호하는 편 입니다. 물론 액정도 큰 걸 역시 선호하기도 하지만요 ㅎㅎ.



▲ K9만의 블루투스 키보드 모습

 과연 뒷부분은 뭐하는 공간일려나 생각해보면 제일 위에 사진처럼 K9를 장착할 수 있는 모습이 될 수 있을지 궁금하네요. 만약 되면은 이에 따른 케이스도 가능했으면 하는 바람이 듭니다 ㅎㅎ.
그리고 저 상태에서 OTG를 연결, 마우스와 같이 사용하면 거의 넷북, 노트북처럼 보여 괜찮은 부분이 아닐까 생각해봅니다.

 여러분의 생각은 어떤가요? 저번 K1 제품처럼 키보드가 케이스 형태로 합쳐져 있었다면 이번 K9 모습은 따로 장착하여 사용하는 모습 입니다. 이로써 보다 휴대성은 편리해졌지만 개인적인 취향으로는 합쳐져 있었으면 하는 생각이 또한 듭니다.

이 생각은 대체로 블루투스 키보드를 사용함으로써 따로 충전을 해줘야 한다는 번거로움 또한 생기기 때문에 저는 역시 귀차니즘 ......;; ㅠㅠ
그나저나 블루투스 키보드 케이스라고 했는데 이 사진만 봐서는 케이스란 단어는 조금 안 어울리는 것 같네요;;


이 외에 사용 제품 영상을 보시고 싶으시다면 : http://cafe.naver.com/kird88/18210





@ K9, 과연 선택하기 좋은 제품 일까?


 현재 한성의 S9가 299,000 에 500대 한정 판매로 팔렸습니다. 이는 또한 다른 제품들과 함께 S9를 팔려는 움직임이 있습니다. 그리고 이에 맞서 아이뮤즈 제품은 298,000 이라는 가격으로 맞서고 있는 상황 입니다. 그러면 과연 K9는 어떠한 가격으로 나올지 궁금해지는 대목이 아닐수가 없습니다.


1. K9 가격은 타 회사의 경쟁력에 뒤지지 않는 안정된 가격으로 선보일 것이니 기대하시길 바랍니다.

2. 최적화를 중점으로 두어 출시가 조금 늦어진 점 양해 바랍니다.

3. 블루투스를 추가 하였으나 애초 예상가격을 초과하지 않았음을 알려드립니다.

4. 예약구매를 원하시는 분은 댓글 순서로 판매 시 우선배송권도 함께 부여하겠습니다.

5. K9출시는 3월말입니다.


위의 내용이 KIRD 측의 내용 입니다. (3번.. 가격 오르는거 아니냐고 덧글 달았는데 ㅋㅋ.. // 랄까 그리 큰 변동은 없으리라 생각 했지만)

 전체적으로 TX97과의 입장과 크게 다를 바는 없습니다.
또한 스펙도 블루투스 관련과 모습, 무게 빼고는 현재 알려진 부분에서는 크게 달라지는 부분은 없으니 단순히 바라본다면 서비스와 최적화의 차이가 아닐까 생각해봅니다.


S9 쪽은 또한 언제 출시 될지 모르겠으나 3월 내로는 나올 예정 인 듯 합니다.

 S9는 어플의 호환성 부분과 2D 부분에서 보다 안정적이라면 K9(와 TX97) 는 게임과 동영상 부분에서의 우세라고 할 수 있습니다.
다만 최근 박스 칩(TX97, K9)이 S9에 달린 락칩을 따라잡기 위해 여러모로 최적화가 잘 이루어 지고 있기 때문에 또한 눈 여겨 볼만하지 않나 싶습니다.

다만 S9에서 2012년 까지 소프트웨어로 지원하니 잘하면 젤리빈 지원까지 가능하지 않느냐? 라고도 이야기가 나오고는 있지만 그냥 하나의 참고사항으로 ㅎㅎ.



솔직히 부제목의 얘기가 아직 가격 얘기도 안나오고 다른 제품들도 자세히 얘기 하질 않아서 조금 섣부른 이야기 란걸 대충 아시겠지만 일단 살짝 살펴봤을 때 나쁘지 않다는 이야기 였습니다.




전체적으로 여러가지 태블릿 PC들이 있는데 가격이 비싼 태블릿이 있는가 하면 또한 가격이 싼 태블릿이 있습니다. 이를 단순히 숫자 표기의 차이로써 성능이 이렇다 저렇다 라고 하는데 가격이 비싼 이유는 다 따로 있으며 또한 그에 따라 사용용도도 어느정도 달라지기도 합니다.

여러분들은 어떤 태블릿 PC를 선택하실건가요?
(뭔가 마무리가 나쁘지는 않은데 이상하다고 생각 되는 이유는 뭐지 ...;;)

Comment +1

  • 송호철 2012.03.13 14:42

    음.. 안드로이드를 공부하고 있는 고등학생입니다.

    먼저 S9은 중국 태블릿 기업인 Cube사의 u10gt2라는 제품을 ODM방식으로 판매하고 있는건데요.....

    Cube는 Teclast,yuandao,onda와 더불어 중국 태블릿 시장에서 알아주는 회사입니다.

    국내 저가 태블릿들도 다 중국기업 카피하고 난리들 난데다가 중국 기업보다 특별한 메리트가 없는데

    대표적인 기업으로는 아이뮤즈가 있겠죠. kird사는 OEM방식의 판매가 아닐까 생각합니다.

    거기에다가, 삼성은 갤탭을 메모리부족이란 핑계로 열심히 사후지원 피하고 있는데 오히려 중국기업들이 잘해주고있죠.

    중국 휴대폰기업들에서는 쿼드코어 탑재한 폰 출시한다고 하고 있는데

    이런면을 바라보면 몇년전에 10년이면 중국이 세계를 잡을거란 말을 많이 했었는데 이 말들이 와닿네요.

    다들 좋은 구매하세요~~


오늘 아버지의 넷포스를 빌렸는데..
충전기가 없어!!!...
... 프로그램 잔뜩 넣을라고 했는데;;;
충전 못해서 지금은 넷포스를 사용 못하는중..[아버지는 네비나 dmb만 봐서..;;]
예전에 틈틈히 xp화나 약간 받아놓은 프로그램들 덕분에 그럭저럭 빨리 정리를 할 수 있었는..

암튼 오늘 RSP 프로그램을 받고 정리를 하고나서...
보아하니깐..

NetForce 1 스샷.
L900S 스샷.

흠.. 어느정도 괜찮은.
문제는 RSP하면서 시작줄에 네모상자가..[넷포스는 거의 안써서 어떤 dll을 삭제하고 넣어야 되는지도 모르는데... 쿨럭.;;;

음냐..
대충 l900s랑 netforce의 바탕화면을 보니..
l900s는 뭔가 구식 .. 넷포스는 신식?... 인 것 같아 보여..
뭔가 비교되는.. 크~;;

하지만 프로그램 호환이랑 용량은 구식으로 보이는 l900s가 좋다는거 -ㅅ-...

                           NetForce 1        L900S
용량             :      30 ~ 60 GB    160 ~ 500GB  - 여기서 부터 엄청나게 압도적이닷?!;;;
Windows CE :      Professional        Core       - 별로 -ㅅ-...[그냥 프로그램 ce player, 인터넷 차이뿐
         (물론 다른 프로그램들이 지원 되지만 거의 안쓰는.. 워드패드도 찾으면 core에 가능함.┘)
칩셋             :        Alchemy          Davinci     - 동영상 재생의 차이 -> 다빈치가 우세.
프로그램 호환:          저조 ▽       그럭저럭 〓   - 그럭저럭 이라지만 mips 계열 프로그램은 호환 dll이 상당히 힘들다..
                                                                     gx.dll 사업도 접었고.. arm은 아직도 하고는 있어서..
외장 스피커   :        완전 부럽        정말 암울    - 정말 l900s 소리 작다 --..[이어폰... 꼽아야지 ㅠ

근데..
원래 사용기를 적으려고 했는데 왜 이걸 적고 있냐고!?;;;;
이런 --..
그리고 넷포스가 2007년에 나온걸로 아는데 -ㅅ-.. 뭐 d900도 2007년에..
알케미랑 다빈치칩.. 거의 발전이 없는..;; - 한마디로 그냥 비교해도 그리 심하지 않는다?..[잡솔 집어쳐...

에..
점점 이상하게 꼬여가고 있어..

아무튼 넷포스..
진짜 배터리 충전기만 있으면 mips 계열 프로그램 다 뒤져보면서 넣는건데.. 허..
아버지야.. 네비에 충전기 꼽으면 끝이고.. 이런..

그리고 요즘 pmp 하면 V5 하고 외치는데..
학생이 공부를 할려 하면 v5는 거의 쓸 일이.. h.264가 지원 된다지만 인강을 h.264 720p로 인코딩 할 것도 아니고[화질 개선 이잖아 이건;;;], 뭐.. 드라마나 영화 처넣을 때 보는거지..
그리고 wince 6.0 채택 했다지만..
이상하게 wince 5.0 프로그램이 안 돌아간다..[물론 돌아가는 것도 있긴 하지만.. 안 돌아가는게 많다던가.. 이해가 않가넴.
암튼.. 공부하려면 다른걸 사 -ㅅ-..[아나.. 왜 이걸 쓰냐고 --..

-----------------------------
다시 원점으로 돌아와서... 휴;;
넷포스..
쓰다보니깐 나쁘진 않은 듯..
그래도 난 l900s가 더 좋지만 ㅇㅂㅇ.

음.. 위에 글..
다 삭제하기엔 뭔가 아까워서?;;; 아니 아쉬워서가 아냐?--;

------------------
아 c;;.. 다시 키보드에 손을 대고 조심스럽게 적어 보자 --;........

넷포스..
무선 인터넷이 지원된다는 점..
실제로 넷포스에서 인터넷을 쓰면 너무 느리다.
약간 개안해서 유저가 만든 무슨 인터넷이더라... 쿨럭;; 아무튼 빠르다는데.. 아직 안해봐서 모르겠고.. 기존에 있는 인터넷은 느리다..
허나 응용 프로그램.
즉, 네이트 온 할 때 무선인터넷을 연결하면 나쁘진 않겠지.[클럭은 600정도 되니까.. 네이트온 최근에 가입해서 친추 별로 안해서 렉도 없는. 그리고 상당히 잘 되더라.[갑자기 왜 유팝이 떠오를까.. // 펌웨어만 개선 하면 대박 pmp로 거듭날 수 있었는데 가온미디어가 소득이 없어서 버려진 비운의 pmp .. 정말 아깝다;;]
그리고 메탈슬러그도 상당히 재밌고..[키가 가끔씩 안먹혀서.. 접은;; 고장나면 귀찮아져.
모프기어는 l900s에서 풀화면 하는데에 넷포스에서는 vga화면으로 풀화면은 아니지만 상당히 잘 돌아가고..[차라리 vga에 게임 더 잘돌아가는게 더 났겠다. // 아.. 모프기어로 gta 해보는 건데.. .gba라 l900s에서는... 쿨럭;;
시작줄이 xp라 익숙해서 상당히 좋고..
그래도 여전히 아쉬운게 호환성..
프로그램 깔 때는 완전 l900s랑 netfforce랑 프로그램 비교하면 200개 이상 차이가 난다.[현재 l900s 게임만 100개에 프로그램 .. 몇개지?;;;;; // 그 중에 버린 것도 있으니..
이래저래 좀 차이가 나는..
그래도 넷포스도 어떻게 활용하느냐에 따라 다르겠지..
현재 넷포스를 가끔가끔 아버지에게 빌려서 써보고 꾸며서 장시간 사용해 보지는 못해서 넷포스에 대해 거의 안다고는 말할 수 없으니..
mips계열이 호환성이 떨어지기는 하나 대신 고클럭이라는 장점과..
아?.. 뭐라 적을라 했지 --..

아무튼 그리고 pmp는 pmp의 용도에 맞게 써야지..
l900s는 거의 수준이 게임기자나 --;;...
아무튼.. 나쁘지 않다.[꺼야되서 ㄱ-..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