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초보가 보는 세상

해당 리뷰는 제 개인적인 생각이 많이 튀어나와 평어체(반말) 이므로 주의하시고 불편하신 분들은 뒤로가기를 눌러주시기 바랍니다.


사진을 누르시면 원본 해상도 (HD, 촬영상 오류.. 1878x1050) 로 감상하실 수 있습니다.


장문의 글이라 해당 글은 총 4 파트로 나누었습니다. 핵심적인 내용만을 본다면 본문과 후기만 보시면 됩니다.


시간 날 때 마다 간간히 작성한 것으로 틀린 부분이 있으면 가탄없이 지적 부탁드립니다.





필자의 플레이 상황은

i7-2600, R9 280x(=GTX 770), 23인치 모니터 및 키보드 입니다.










    블리자드에서 새롭게 만든 게임, 오버워치가 5월 5일 어린이날을 기점으로 오픈베타를 시작했다. 블리자드의 대부분 게임이 3인칭 시점의 게임이었다면 처음으로 1인칭 시점으로 나온 게임이다. 어떻게 보면 이례적으로 도전정신으로 게임을 내었다고 볼 수 있을지도 모르겠지만 되려 검증된 시스템들을 위주로 오히려 안정적으로 나아가봤다 라고도 생각해본다.


    초창기 게임들의 세계관의 연계로 게임들이 나왔던 데에 비하면 이번 오버워치는 새로운 세계관의 추가로 블리자드의 새로운 유저들의 유입 및 몰입에 대해 보다 편하게 즐길 수 있는 부분이 있으며 세상이 영웅을 원하는, 어둡지만 밝은 희망을 원하는 세상으로 기존의 세계관에 비해 색다른 방향이다.


    현재 유사하다고 하는 팀포트리스 혹은 퀘이크 또는 롤 등등의 게임들과 비교당하고 있는 오버워치는 기존의 게임에 비해 보다 진보한 시스템으로 나왔다고 볼 수 있다. 그러한 만큼 포지션이 약간 비슷한 캐릭터들이랑 게임성이 어떤 유저들에게는 익숙함이란 단어와 새로움이란 단어가 떠오리르라 생각된다. 과연 오버워치가 어떤 게임성으로 출시될 지 리뷰를 통해 살펴보고자 한다.






    처음에 입장하면 튜토리얼이 강제로 시작된다. 기본적인 움직임부터 시작해서 캐릭터의 특정스킬 및 궁극기에 관한 설명들을 알려준다.




    게임 내의 진행을 너무 세세하게 살펴줘서 고맙지만 지루하다. 점점 생각을 떠오르게 하는 점이 하스스톤의 튜토리얼이다. 강제 튜토리얼부터 시작해서 무식하게 길었던 하스스톤이었는데 다름이 아닌듯 이러한 예감을 벗어나지 않고 강제로 훈련장에 진입했다.



    딱히 특별한 건 없이 혼자서 21개의 캐릭터를 훈련장에서 연습해볼 수 있다. 캐릭터가 어떻게 쓰이는지 한번에 파악하기는 어렵겠지만 기본적인 부분을 알아보고 또한 연습해볼 수 있다는 점에 중점을 두는 의의를 두어서 만들어 놓은 것 같다.








    역시 이대로 끝내면 섭하다는 듯이 AI전과의 대전도 이루어졌다. 튜토리얼 이후의 AI 전이라서 초보 실력의 AI와 대결을 했지만 AI를 무시해선 안된다. 초, 중, 고수의 세 단계로 이루어진 AI는 플레이어와 어울리게 게임을 할 수 있게끔 실력이 예상 외로 상당했다.


    오버워치가 FPS 트랜드인 킬캠을 보여주는데 특히 고수 난이도의 AI는 맵핵과 에임핵 등을 쓰는듯한 모습이 보였다. 하지만 간간히 이기는 경우도 있어서 개인적으로 해당 시스템이 기대 이상의 게임이었으며 특히 새로운 캐릭터를 연습하는데에 있어서 욕 안먹고 하기에 상당히 좋은 시스템으로 보여졌다.


킬캠 : 자신이 어떻게 당했는지 보여주는 장면





배경화면 디바 사진이 짤렸다..;;


    기나긴 여정(?)을 끝내고나면 볼 수 있는 메인화면.


    전투훈련은 위에 설명을 거쳐온대로 3가지의 방식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현재는 생략된 하이라이트 시스템이 있는데 이 시스템이 어떻게 적용될지 모르겠으나 오픈베타에선 최근 게임에서 최대 5개까지로 자신이 플레이 한 상황에서 가장 킬을 많이한 장면을 뽑아주는 시스템으로 짧은 순간에 점수를 가장 많이 획득한 타이밍을 취득하는 것으로 보인다. 이후에 따로 저장을 할 수 있게 나오지 않을까 추측해본다.



    그 외는 본문에서 보다 상세하게 설명해볼까 한다.


2편 본문 - 오버워치는 어떤 게임일까?

3편 분석 - 오버워치의 전반적인 내용을 파헤쳐보자

4편 후기 - 신경쓴 건 좋지만 컨텐츠가 아쉽다, 오버워치야




    개인적인 첫인상은 스트리머들의 플레이 영상을 보면서 이미 취향저격 이었다. 하이퍼 FPS 만의 스피드한 캐릭터의 역동적인 움직임과 접근성이 용이한 점, 각 캐릭터 마다의 개성적인 면모가 두드러지게 그러나 모나지 않게 강한 점 그리고 MOBA (AOS) 의 특성을 상당히 잘 살린 점들이 내 마음을 사로잡았다.

    특히 가장! 이라고 한다면 MOBA의 특성을 한껏 잘살린 점이다. 개인적으로 언젠간 FPS와 MOBA의 결합이 나오겠지 했는데 그것도 모자라서 상당히 잘 만들어진 점이 직접 플레이로 이어졌을 때는 개인적으로 감동했다.


*MOBA : Multiplayer Online Battle Arena


    블리자드의 첫 FPS로 의외로 '블리자드가 FPS를?' 이라는 반응이 많았다는게 필자는 의외였다. 물론 블리자드가 주도하는 시장 자체가 FPS와는 전혀 연관이 없었던 점은 그렇다 하더라도 못 낼 이유는 없다 라는 생각이 있었지만 이런 장르의 게임을 내리라고는 필자도 다소 의외였다.


    다른 FPS 게임들도 그렇지만 게임 자체가 너무 한 방식만을 고집하는 점이 아쉽게 느껴졌다.

Comment +0